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국군사이버사령부 심리전단에 근무하면서 댓글 공작을 벌인 혐의를 받고 있는 군무원 2명이 항소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국방부 고등군사법원은 12일 사이버사령부 심리전단에 근무하면서 댓글 공작을 한 혐의(군형법상 정치관여 등)로 기소된 박모씨(3급)에게 금고 6개월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고 밝혔다. 박씨는 2011년 11월~2013년 10월 사이버사 심리전단에서 작전총괄을 맡으면서 댓글 공작을 지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재판부는 같은 기간 사이버사 심리전단에서 지원총괄로 근무하며 댓글 공작을 하고 증거인멸을 정당화하기 위해 공문서 등을 허위작성·위조한 혐의로 기소된 정모씨(4급)에게 징역 1년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앞서 1심에서 박씨는 선고유예를, 정씨는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군 검사와 피고인들은 이에 불복해 모두 항소했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801121433001&code=910302#csidxee33e4a2ae3739a9db87dccadfee818

 

 

역시 문재인은 갓이야 갓 !!!

 

외쳐 승리의 갓재인 !!!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코아름
2018.01.13
조회 4
자퇴충
2018.01.13
조회 18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