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숙니즈고
18.07.12
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
진짜 너무 힘들어요... 저가 지금 다니는 공장이 있는데 섬유 검사하는 곳이거든요 근데 배운 지 두 달 넘었는데도 아직도 잘 모르겠고 너무 느리고 불량도 잘 못 잡아네요... 일한 지는 오래돼서 사장님이 정직원 할래? 라고 하셨을 때 네 라고 해서 어제부터 정직원 됐는데  여전히 못하고 너무 느리고 스스로도 힘들고 회사에도 민폐인데 내가 왜 정규직원 시켜달라고 했을까 싶기도 하고.. 그만둔다고 할 때 왜 그럼 정직원 한다고 물어보면 뭐라고 대답해야 할지도 모르겠고 미치겠어요.. 계속 다니기엔 너무 힘들고 아무리 노력해도 못하고 말하기에는 무섭고 반응도 걱정되고 너무 잘 챙겨주시고 저가 시간 지나면 나아질 거라고 생각하시는 것 같은데 두 달이면 잘 하고도 남는 시간인데 왜 기다리시는 건가 싶기도 하고 뭐라고 말해야 될까요.. ㅠㅠ 너무 고민이고 힘듭니다..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관종입니다
2018.07.12
조회 28
황주훈
2018.07.12
조회 7
1 - 18 - 799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