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오늘(12일) 8시 뉴스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하고 있는 검찰의 두 갈래 수사에 대해서 집중적으로 전해드리겠습니다. 이미 진행 중인 다스 관련 수사 내용은 잠시 뒤 전해드리기로 하고 먼저 국정원 특수 활동비가 이명박 정부 때에도 청와대에 상납 됐다는 의혹에 대해서 SBS가 단독 취재한 내용부터 전해드리겠습니다. 국정원이 이명박 정부에 상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돈 가운데 일부가 당시 민간인 사찰 사건을 폭로했던 사람에게 입막음용으로 건네진 정황을 검찰이 포착했습니다.

먼저 임찬종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2012년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민간인 사찰 사건 폭로자였던 장진수 전 주무관이 공개한 5천만 원 돈다발 사진입니다.

정부 발행 띠지로 5만 원권이 100장씩 묶여 있습니다. 조폐공사에서 한국은행에 신권을 납품할 때 보내는 상태 그대로인 이런 돈다발을 '관봉'이라고 부릅니다.

장 전 주무관은 2011년 4월 총리실 간부가 민간인사찰 사건 입막음용으로 이 관봉 5천만 원을 자신에게 줬다고 밝혔습니다.

[장진수 前 주무관 : 관봉 출처, 장석명 靑 민정수석실 비서관으로 들어.]

청와대 민정수석실 장석명 비서관이 준 돈이란 말도 들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검찰은 2012년 수사 때는 이 돈의 출처를 끝내 밝히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검찰은 최근 문제의 관봉 5천만 원이 국정원이 청와대에 상납한 특수활동비란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검찰은 특히 국정원 직원이 김진모 당시 민정비서관에게 돈을 건넸다는 시점과 장 전 주무관이 관봉을 받은 시점이 멀지 않은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돈이 같은 민정수석실 소속인 장석명 전 비서관을 통해 장 전 주무관에게 건네졌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김 전 비서관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김진모, 장석명 두 전직 비서관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입니다.

[장석명 前 비서관 : '관봉'은 내가 준 돈 아니다.]

장석명 전 비서관은 당시부터 관봉은 자신이 준 돈이 아니라고 주장해왔고, 김진모 전 비서관은 여러 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답이 오지 않았습니다.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자퇴충
2018.01.13
조회 18
어트렉션
2018.01.12
조회 10
느그린
2018.01.12
조회 12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