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명박(MB) 정부 시절 ‘자원외교’ 관련 공기업의 운영 및 감사 부실을 지적했다.

 

홍 의원은 5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한국광물자원공사의 부채비율은 6900%”라며 “이러한 부채비율을 갖고 존재할 수 있는 회사는 지구상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선 국정감사와 국정조사에서 자원 공기업 관련 의혹을 제대로 파헤치지 못했다는 점도 언급됐다. 홍 의원은 “이명박 정부 때 (자원외교 관련) 33조원을 투자했다”면서 “회계 상태를 들여다보기가 굉장히 어려웠다. 국정감사, 국정조사를 했으나 진상을 제대로 밝히지 못했다”고 밝혔다. 박근혜 정부에서 이를 은폐·축소했다는 이야기도 나왔다.  

 

광물자원공사의 사업 실패 사례도 지적됐다. 홍 의원은 멕시코 볼레오 동광산을 대표적인 예로 들었다. 홍 의원은 “광물자원공사는 초기 동광산에 800억 정도 투자할 계획을 세우고 지분 참여를 했다”면서 “미국 수출입은행에서 ‘동광산 개발 가능성이 없다’며 철수하자 광물자원공사에서 지분을 모두 인수했다. 공식적으로 투입된 돈이 1조6000억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투입된 돈보다 적자가 더 많이 발생했다. 적자만 1조6200억원”이라며 “매년 적자가 발생하고 있는데 광물자원공사에서는 ‘기다리면 된다’ 이렇게 이야기를 하고 있다. 매년 추가적으로 우리 국민의 세금을 멕시코 동광산에 집어넣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http://www.kukinews.com/news/article.html?no=514679

 

현대건설 말아먹고 광물공사 말아먹고

경영은 전혀 못하는 무능의 상징 이명박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자퇴충
2018.01.13
조회 18
어트렉션
2018.01.12
조회 10
느그린
2018.01.12
조회 12
1 - 29 - 145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