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지난 정부에서 정부의 정책적 의지에 따라 자원외교에 사활을 걸었던 기업들이 빚더미에 앉으면서 기업의 생존을 걱정해야할 처지에 놓였다.
정부 자료를 종합해 보면 광물자원공사, 석유공사, 가스공사 등 해외 자원개발 사업에 나선 공기업들은 투자한 돈의 38%밖에 회수하지 못했다. 이들 3사가 투자한 금액은 총 406억 5000만 달러, 회수한 금액은 이 중 155억1400만 달러다. 특히 MB정부에 추진된 대규모 개발사업 및 투자는 관련 공기업의 부실은 물론, 기업의 존립까지 걱정할 지경에 이르렀다.

 

http://www.electimes.com/article.php?aid=1515653323152180022

 

역시 보수는 무능무능해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코아름
2018.01.13
조회 4
자퇴충
2018.01.13
조회 18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